wwgang@naver.com

Art Space-WEENARI, dalsung-nongong, daegu, Korea

Korean Rhapsody -중국조선족을 대상으로1990~2015

1990년부터 2015년 사이 26년 동안의 기록이다. 1999년 8월에서 2000년 7월 까지 1년 동안은 연변대학의 초빙교수로 1년간 지속적으로 중국 동북삼성의 조선족에 대한 사진작업을 해왔으며 그 외에는 해마다 3-6차례 중국의 동북삼성을 방문하면서 변화하는 그들의 모습을 기록해왔다.

1990년 처음 연변을 방문하였을 때 만났던 조선족들의 모습은 놀라움 그 자체였다. 그들의 모습에서 한국인의 원형을 보았다면 과장일까?, ......어릴 때 보았던 풍경들과 부모님의 서랍 속에 간직된 흑백사진의 주인공들이 갑자기 현대사회에 화려하게 등장한 듯 보였다. 티 없이 맑고 환한, 애틋한..... 어딘지 모를 천진함과 자애로움과 우수가 넘쳐흐르는 표정들은 고향을 그리워하면서 망향가를 부르고 있는 듯 보였다. 아마도 그때의 감동이 26년이 지난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조선족을 화두로 작업하게 된 원동력이 되었을 것이다.

그동안 수많은 조선족 마을들을 방문하였다. 대부분 농촌의 조선족 집단거주지역이다. 사전에 미리 연락을 하고 마을의 공산당 지부서기를 먼저 만난다. 촌장과 부녀주임, 노인회 회장을 포함한 마을의 간부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인사를 나눈다. 다음날 지부서기나 촌장의 안내로 마을을 돌아본다. 우선 조선에서 태어나 이곳으로 이주한 이주민 1세대 가정을 방문하여 살고 있는 가옥을 배경으로 그들을 촬영하고 마지막에는 노인회를 둘러보고 노인회 회원들의 기념촬영을 한다. 명절역시 사전에 약속을 하고 방문을 한다. 대보름날 길림의 아라디 마을을 방문할 때다. 노인회 회원들과 마을의 간부들이 도열을 하고 영화의 한 장면 같이 우리를 맞아주었다. 정말 환상적인 분위기다 약간의 반주와 함께 같이 식사를 하면서 여흥을 즐긴다. 그야말로 그름에 뜬 기분으로 촬영을 한다. 언제 어디서 이러한 분위기로 촬영을 할 수 있을까. 정말 황홀한 기분이 들었다.

그들은 나와 만나서 기분이 고조된 것이 아니다. 고향의 후배를 만나서 망향에 노래를 부른 것이다. 나는 그들을 방문한 한국의 사진가가 아니라 그들이 그토록 보고파하든 고향의 동생이거나 조카였으며 같은 마을에 살았던 친구나 친지였던 것이다.

세월이 많이 흘렀다. 원고를 끄집어내어 정리해본다. 그때를 회상하며 다시 그 마을을 방문해본다 마을자체가 사라진 곳도 많다. 요행이 마을의 흔적은 있지만 풍경은 심하게 변하였고 사람도 떠나고 인정도 변하였다. 그 시절 그 느낌은 도저히 나지 않는다. 지금 내가 발표하는 사진들을 중국의 조선족들이 본다면 아마도 역사적 유물로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나는 망향의 노래를 부르며 함께 즐기든 그들의 모습을 떠올리며 험난한 고난의 세월을 해쳐 나오면서 본래의 정체성을 잊지 않고 살아온 그들의 노고와 정신에 찬사를 보내고 싶다.

이번전시는 2016년 대구문화재단의 개인예술가창작지원사업에 선정되어 개최하게 되었으며 민속원에서 발간한 『Gang Wee-won Photo Journey 오늘의 조선족』의 출판기념회를 겸하게 되었는데 대백갤러리의 초대전으로 치룰수가 있어서 더욱 더 의미가 크다고 할 수가 있다.

EBS 다큐멘터리 세계테마기행 - 강위원과 함께하는 중국 동북지방의 겨울이야기

© All rights reserved. Gang Wee Won, 201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