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gang@naver.com

Art Space-WEENARI, dalsung-nongong, daegu, Korea

조선족과 농경문화

만주라고 부르는 중국의 동북삼성으로 이주한 조선인들의 주류는 한반도에서 파산한 농민들이었다. 그들은 농사를 지어서 자립할 생각을 하고 가족과 함께 이주하였으며 중국 동북삼성의 논농사는 그들의 이주하면서부터 시작된다. 당시 만주는 청나라의 봉금령에 의해 오랫동안 버려진 황무지가 많아서 매우 기름졌다. 그러나 겨울이 긴 혹한의 땅으로 무상기無霜其가 매우 짧아서 논농사에는 부적합한 곳으로 알려져 왔다. 그러나 한반도에서 이주해 간 조선인들은 그러한 가혹한 자연환경을 극복하고 논농사를 정착시켜 중국의 곡창지대로 거듭나게 하였다. 요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괴마자guaimozi진 와니전자촌에는 “동북 수전水田(논) 제1촌”이라는 비석이 세워져있다. 그것은 1845년 평북 초산의 80여 호가 압록강을 건너 혼강 유역인 관전현 하루하자下露河子 태평초太平哨 부근에 정착하여 농사를 짓기 시작한 것을 기념하기위해서 세운 것으로 1875년에 환인현의 괴마자 하전자에서 조선인 농민들이 벼농사 시험에 성공하여 벼 재배 기술을 전 동북지방으로 보급시켰다.”는 비문이다. 벼농사는 1860년대 초 먼저 안동(지금의 단동)지역에 보급되었고 1868년경에 두만강유역에서 벼농사를 짓기 시작하였으며 1920년대는 요녕성과 길림성, 흑룡강성 등 동북의 전 지역으로 확산되었다. 중국의 동북지방에서 벼 재배에 성공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조선반도의 가난한 농민들은 물론 이미 중국에 건너와서 살고 있던 조선인 농민들도 논농사를 지을 수 있는 지역으로 모여들어 황무지를 개간하여 논을 만들고 벼농사를 지었다. 다행스럽게도 조선인들이 짓는 논농사에 적합한 땅은 늪지나 갈대밭 등으로 밭농사를 위주로 하는 만주족이나 한족들에게는 황무지나 다름없는 버려진 땅이었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경작지를 구할 수 있었다. 그들은 황무지를 개간하면서 물길을 끌어들여 논농사를 지을 수 있는 옥토로 만들었으며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으로 가혹한 자연환경을 극복하고 혹한의 땅에서 논농사에 성공하였다. 당시 이곳에서 벼 재배의 성공은 요즈음 말로 첨단 과학농법을 개척이었을 것이다.

필자는 다년간 중국의 동북지방을 돌아보면서 그들이 가혹한 자연환경을 극복하면서 개척해온 정황들을 목격하였다. 그 중에서 모내기와 관련한 내용들을 기술해 보고자 한다. 모심기를 위해서는 먼저 볏 모를 재배하여야 하는데 벼가 싹이 트고 성장할 시기에는 기온이 너무 낮아서 생육은 커녕 냉해의 우려마저 있었다. 그래서 개발한 방법이 비닐하우스 안에서 싹을 틔우고 벼 모종으로 키우는 것이다. 지금은 비닐하우스지만 예전에는 콩기름을 바른 종이로 모 자리를 덮었다고 하니 그들의 노고에 머리가 숙여진다. 볏 모 재배의 역사적 발전과정은 1930년대말, 연변 두만강기슭 개산툰 광소촌의 촤학출농민으로 부터 시작된다. 그는 “유지보온육모법”을 창조하여 미질이 일품인 “어곡미”를 생산함으로써 위 만주국 황제에게 바쳤다. 해방 후, 연길현 신풍촌의 최죽송 농민과학가는 “유지보온육모법”을 활용하면서 “냉상보온육모법”,”박막보온육모법”,”한전보온육모법”,”비닐박막보온육모법” 등을 창조하여 헥타르 당 벼 생산령을 9,100㎏으로 올렸다. 그러한 공로로 전국 농업과학기술분야에서 “전국 벼 고 수확전문가는 남방의 진영강, 북방의 최죽송 ”이라 불리게 된다. 개략적인 방법을 설명해보자.

“모종판에 볍씨를 넣는 것은 한국과 같다. 그러나 모자리가 들판의 논이 아니라 집안의 채전 밭이다. 마당이나 채전 밭에 모종판을 놓고 흙과 볍씨를 넣은 다음 숯가루로 모종판을 덮는다. 그리고 비닐하우스를 만들고 수도와 호스를 연결하면 모 자리는 완성된다. 수시로 시간에 맞추어 물을 주면 벼 모가 자라서 모내기를 할 수 있도록 성장하는 것이다.”

마당에 있는 모자리가 신기해서 여러 차례 그 안에 들어가 보았다. 비닐하우스의 위력으로 안의 온도는 상당히 높았고 바깥과 기온 차에 의해서 수분이 증발하고 습도가 높아지는 것을 목격하였다. 또한 숯은 방부제와 살충제 등 농약의 역할과 비료의 효과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무 농약 유기 농법으로 재배하는 것과도 같다. 모심기 계절은 한국과 비슷하다. 아무리 혹한의 동토라 하더라도 모심기 때에는 기온이 올라가서 냉해를 입을 염려는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바람이 워낙 세기 때문에 곳곳에 들판의 곳곳에 나무를 심어서 방풍림을 조성하여 강풍에 대비하는 것을 볼 수가 있었다.

논농사의 성공은 조선족들이 안정적으로 정착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주었다. 특히 해방이후 농민들에게 무상으로 토지가 분배되자 농민들은 감격에 겨워 더욱 열심히 노력하였으며 마을 공동체는 다양한 발전을 거듭하였다. 물론 문화대혁명을 거치면서 우여곡절은 많았지만 대부분의 농촌 마을들은 큰 무리 없이 마을을 꾸려나갔다. 그러나 개혁과 개방정책으로 산업화를 추구한 중국에서 도시화와 이농현상, 코리안 드림의 열풍 등으로 농경문화가 빠르게 붕괴되면서 여러 가지 사회적 문제를 야기하고 있으며 새로운 가치관의 형성이 필요한 시점에 와 있다.

EBS 다큐멘터리 세계테마기행 - 강위원과 함께하는 중국 동북지방의 겨울이야기

© All rights reserved. Gang Wee Won, 2016.

Top